2012 컨퍼런스 참석차 비쉬켁 방문 2012.6.17

알마티에서 비쉬켁으로 가는 도로입니다. 좌우로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끝없는 초원 길.

이 길의 왼쪽 편에는 자그마한 우리를 늘 따라 옵니다.

2012.6.17 주일 아침 키르기스스탄과의 국경선을 통과하기 직전의 모습입니다. 뒤로 보이는 곳이 출국 심사, 세관입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비쉭켁에 오다니 아이들도 이제 이곳이 친숙해 졌습니다.

비쉬켁 도심

비쉬켁 콘서트 홀 앞 분수에서

오페라 극장

뒤에 보이는 군인 아저씨 처럼...

2012 비쉬켁에서의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