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I 의 겨울 - 낯선 겨울.

남반구에 위치한 뉴질랜드의 7월은 한국의 1월에 해당하는 겨울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ICI 는 뉴질랜드 북섬의 해밀턴에서 30분 정도 남쪽으로 떨어진 '떼 아와무투' 라는 타운에서도 10분 정도 떨어진 외딴 지역입니다. 뉴질랜드에서도 내륙에 위치한 시골이라 오클랜드 같은 대도시에 비해 겨울철 기온이 2도 정도 더 낮다고 합니다.

도착한 날 밤부터 우리 가족은 추위를 느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곳 겨울은 한국 겨울과는 사뭇 다릅니다. 푸른 잔디가 살아있고 예쁜 꽃도 피는 겨울입니다.

물론 밤에는 온도가 많이 떨어집니다. 며칠 전은 올 들어 가장 추운 날이었습니다. 아침에는 이렇게 하얀 서리가 내립니다. ( 이 서리 속에 풀 뜯는 소가 더 인상적이지만...)

전기 장판을 깐 침대에서 자고 있는 우리는 새벽녘에 쌀쌀한 추위를 느낍니다.  새벽녘에 기온이 더 냉각되나 봅니다.

그래서 밤에는 담요를 뒤집어 써야 하고...

항상 전기 라디에이터를 끼고 살아야 합니다.  

하지만 낮이 되면 상황은 딴판입니다. 낮 기온은 13-5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햇볓이 내리쬐면 겉옷이 거추장스러울 정도죠.

 이 곳은 새 소리도 많이 납니다. 형민이는 이곳의 새들에게 이름을 붙였습니다. 새 소리에 따라서....

'토새'(우웩 우웩하며 토하는 것 같이 소리낸다고 해서....) , '상위권 새'(닌텐도 게임에서 3위 안에 들면 나는 소리와 비슷하게 낸다고 해서...), '알쏭달쏭 새, 개구리 새, 딱딱 새, 전화벨 새... 사실 훨씬 더 많습니다^^

며칠 전 아이들은 죽은 새 한 마리를 발견하고 큰 나무 아래에서 장례식을 치렀습니다.

'이쁜이의 무덤' - 까맣고 예쁜 새의 죽음을 너무나 안타까워하는 아이들의 마음입니다. 알록달록해서 '알록새' 라고 불리던 새.

겨울철이라곤 하지만 곳곳에 예쁜 꽃들이 피어 있습니다. 동백꽃이 있어 너무 반가웠지요.

한국의 가을철에 볼 수 있는 꽃들이 여기저기 보입니다.

아이들이 노는 곳은 우리 집 앞입니다. 부엌 싱크대 창 밖으로 내다보면 바로 미끄럼틀이 보입니다. ICI 안은 차 위험이 없어 매우 안전합니다.

겨울 햇볕이 너무 강렬해서 아침마다 썬 크림을 발라야 하지만...벌써 아이들의 얼굴은 잘 익은 밤송이가 되었습니다.

부엌 창문 옆으로는 한가로운 시골 풍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주변은 모두 목장입니다.

하루종일 풀 뜯는 소와 눈길을 마주치는 일이 가장 큰 일입니다.

가끔 소들은 우리집 부엌을 뚫어라 쳐다 봅니다. 못 보던 녀석들이 왔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항상 달력 그림이 부엌에 붙어 있다고 느낄 정도죠.  

이 부엌 창문을 통해 놀라운 일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어제는 암소가 새끼를 낳았습니다. 축사도 아니고 우리집 부엌 앞 풀밭에서 출산을 했습니다. 갓 태어난 새끼는 일어서지도 못했고 엄마 소는  열심히 새끼를 핱기만 하고 있었습니다. 엄마 소는 오랫동안 새끼를 핱으며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우려 했습니다.  그러다가도 안타까운지 "무우..." 하고 여러번 울었고 주변의 친구 소들도 방문했습니다.  

1시간이나 지났을까.... 갑자가 엄마와 친구 소들도 모두 떠나고 말았습니다. 이걸 본 선화는 이 사실을 알려야겠다며... 옆 집으로 달려가기도 했지요. 새끼 소가 벌판에 버려져 있으니까요.

하지만 20여분 뒤 엄마 소와 친구 소들이 다시 우르르 몰려 왔습니다. 다시 핱아 주고.. 일어서도록 응원해 주고... 이렇게 시간이 흘러 갔습니다.

드디어 갓 태어난 송아지가 일어서는 역사적 순간입니다. 우리도 부엌 창문에 서서 이 극적인 순간을 함께 나눴죠.  

성은이는 이곳에 심겨진 떡갈나무 아래에서 도토리를 많이 주웠습니다.

성은이가 당분간 다람쥐 식량을 보관 중입니다.

이곳에 도착한 다음 날, 아이들은 그림을 그렸습니다. 시은이는 유달리 밝은 별과 달님을... 성은이는 아파트가 아닌 우리 집을 그렸습니다.

도착한 첫날 밤, 형민이는 '막막하다' 며 울먹였지만.. 다음 날 이곳에서 바로 친구들을 만났지요.

다음 주 개학하는 아이들의 학교는 '떼 아와무투' 타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차로 10분 정도 달려야 합니다. 새로운 학교 생활에 걱정이 많지만... 아이들 역시 조금씩 이곳 생활에 자신감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1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