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 마을에서

올해는 추석이 짧은데다 남동생이나 여동생 모두 목회자 가정이라 주일에 온 가족이 모이기 어려워 더 짧은 명절을 보냈던 것 같습니다. 추석 연휴 첫 날, 우리 가족은 양동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전통 가옥이 잘 보존되어 있는 중요민속자료 189호로 지정된 마을인데 일전에 형민이가 야외 학습 때문에 들른 적이 있습니다. 하회 마을처럼 온 마을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지요.

양동 마을입니다. 조용하고 포근한 느낌이 드는 곳이었죠. 길을 따라 걷는 시은이와 성은이가 보이시나요?

이곳은 조선 시대 우리나라 전통 가옥 구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1백 50여개의 대, 소 고가와 초가집이 부채처럼 펼쳐져 있습니다. 1467년 이시애의 난 때 공을 세운 배민공 손 소와 사위인 유학자 회재 이언적의 후손들로 형성된 마을로, 민가로는 드물게 보물로 지정된 곳이 3곳, 중요민속자료 12곳, 향토문화재 11곳 등 문화재급 전통 가옥이 즐비합니다. 주변 자연 환경도 좋아 방문객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죠.

널뛰기 체험장도 있고 ...

예쁜 꽃들이 길가에 피어 있습니다.

양동 마을 위쪽에는 큰 기와집이 있었습니다. 조선 시대 부모를 봉양하기 위해 낙향한 신하를 위해 왕이 지어준 사가(私家) 라는데 무척 넓고 큰 집이었습니다.

이 집 여기 저기를 돌아 봤습니다. 방 안에 들어가 앉아 봤습니다. 문 밖에서 시원한 바람이 불어 오고...마치 수 백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았죠.

대청 마루는 아주 넓었고...

시은이와 성은이는 손을 맞잡고 뛰어 놀았죠.  

형민이는 이 곳에 한 번 와 봤다면서... 이곳 저곳으로 우리를 안내했습니다. "여기가 창고예요..." ," 여기가 부엌이에요."

아직 무더운 추석... 길 가에는 예쁜 꽃들이 활짝 피어 있었고..

식당 입구, 감 나무 아래에는 다 익어 물렁해진 감들이 바닥에 떨어져 있었죠. 아이구...아까와라..

일전에 형민이가 이곳에서 사 온 흰 엿이 무척 맛있었나 봅니다. 선화는 그 때 그 엿을 잊지 않고 다시 샀습니다.

전통 식당에서 칼국수를 시켰는데... 칼국수 뿐 아니라 '유가(전통과자)' 까지 서비스로 나왔습니다. 무척 맛있다는, 그 물엿으로 만든 유가죠.

칼국수를 먹고, 흰 엿을 들고 나가 마당을 뛰어 다니는 시은이의 모습이 방충망 밖으로 보입니다.

어디를 가더라도 아이들에게 보여 줄 게 많은 시골 마을...

 양동 마을에서 보낸 추석 연휴 첫 날 스케치입니다.   2008.9.21

참고) 양동 민속 마을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에 있으며 1984년 12월 24일 중요민속자료 제189호로 지정되었다.

경주시 북쪽 설창산에 둘러싸여 있는 경주손씨 대종가가 5백년 동안 종통을 잇는 유서깊은 양반마을이다.
한국 최대 규모의 대표적 조선시대 동성취락으로 수많은 조선시대의 상류주택을 포함하여 양반가옥과 초가 160호가 집중되어 있다.

경주손씨와 여강이씨의 양가문에 의해 형성된 토성마을로 손소와 손중돈, 이언적을 비롯하여 명공(名公)과 석학을 많이 배출하였다.
마을은 안계(安溪)라는 시내를 경계로 동서로는 하촌(下村)과 상촌(上村), 남북으로는 남촌과 북촌의 4개의 영역으로 나뉘어 있다. 양반 가옥은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낮은 지대에는 하인들의 주택이 양반가옥을 에워싸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 환경 속에 수백년 된 기와집과 나지막한 돌담길이 이어지며, 전통문화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서 마을 전체가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되었으며, 통감속편(국보 283), 무첨당(보물 411), 향단(보물, 412), 관가정(보물 442), 손소영정(보물 1216)을 비롯하여 서백당(중요민속자료 23) 등 중요민속자료 12점과, 손소선생분재기(경북유형문화재 14) 등 도지정문화재 7점이 있다.
주변에 이언적의 낙향지인 독락당과 장기갑등대박물관, 감포항, 동해 등의 관광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