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교통 사고 난 날

                 1999. 6. 27 토요일 낮 5시

 거제도 산악도로에서....  

의국 모임이 거제도에서  토요일에 있었고 난  주일예배에  참석하기 위해  먼저 나와야  되었기에 차를 가지고 거제도로  향했다. 마산을 지나 고성과  통영을 거쳐  거제대교를 통과할  때까지는 별 문제 없이 올 수 있었다. 

거제 대교에서부터 의국의 다른  선생이 운전을 하고 싶다고  해서  운전대를 그 선생에게 넘겨 주었으나 운전이 서툴러 다른  차들에 비해 많이 뒤쳐져 버렸다. 4대의 차 중에서 가장  늦게  출발하게 된 우리 차는  사곡삼거리에서  방향을  바꾸지 못하고   포로수용소에서 해금강을  가기  위해 방향을  선회했고 이 길은  거제  시가지를 지나 꼬불꼬불한  산악도로로 우릴 인도했다.  이 곳 오르막에서, 운전하던 선생은 손을  들었고  난 운전대를 잡았으나 너무 뒤쳐져 있었기에  급한 맘으로 3단으로  커브길을 돌아가다가  잠시   브레이크를 밟는 걸  놓쳤고 차는 원심력에  의해 바깔쪽 도로벽에  부딪히게 되었다.  인명 사고가 없어  다행이었지만  자동차는 중파된,  그야 말로 아차...싶은 순간이었다.  절대로 방심하면 안되고  운전대를  다른 사람에게 주는 것은 금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