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y Boltz 의 음반  -  The Concert Of Lifetime 

오늘은 형민이가 할머니집에 가 있습니다. 그 녀석.... 뭘 하고 있을까? 궁금하지만 이렇게 조용한 시간에 그동안 하지 못한 일을 할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밀린 청소와 빨래를 해 놓고 따뜻한 유자차를 가지고 작은 방으로 왔습니다. 지난 번 태성이에게 제안받은 Ray Boltz앨범에 대한 감상문을 쓰려고 합니다. CD를 넣고 'The Concert of Lifetime'을 실행시키고.... 약간 허스키하고 부드러운 목소리..... 차분하게 부르는 찬양이 흘러나옵니다. 옆의 이 앨범 자켓 그림을 보시면 작은 stage 위에서 곱슬머리의 남자가 열정적으로 노래 하는 모습이 있지요?  이 사진을 함께 떠 올리면서 공연장을 연상해봅니다. 그리고 그의 주옥같은 곡들과 함께 들 리는 몇몇 자매들의 코러스, 한곡 한곡 끝나면 나오는 그리 크지 않은 박수소리.... 그리고 노래하기 전에 Ray Boltz가 곡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것 등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이 앨범을 알 게 된 것은 95년 의료 봉사때입니다. 그때 한 조였던 중구 오빠는 연극부원이기도 했는데 조별 장기자랑을 위해 프로그램을 준비해 왔더군요. '드라마'.... 선교단체에서 전도의 한 방법으로 거리에서 가사있는 곡을 틀어놓고 그 곡에 맞추어 연기를 펼치는  걸 따로 '드라마' 라고 부른다는 걸 들었었지만 그 때까진 제가 직접 해 본 적은 없었습니다. 중구오빠는 "Thank you"라는 곡을 들려주며 그 내용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어떤 사람이 천국에 갔는데 거기서 자신이 주일 학교에서 가르친 학생과 자기를 도와줬던 선교사와 감격적인 만남을 갖는 장면을 담고 있는 곡이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이 곡의 이야기에 맞추어 연습을 했습니다. 태원이와 한 가위 바위 보에 져서(?)  제가 주인공이 되었구요. 태원이가 그 학생역을, 그리고 병득이 오빠가 선교사 역을 했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사람들은-태성이, 자영이, 상우, 윤희, 훈식이 오빠- 뒤에서 빽댄스(?) 역할을 하고 주인공이 전도할 때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사람들의 역할도 함께 담당했었습니다. 내용이 아주 감동적이곡 곡도 멋있어서 연기하는 우리의 마음은 뜨거웠습니다. 보는 사람들도 그랬는지..... 우리 조가 일등을 했습니다. 감동도 있었고..... 병득이 오빠의 우스운 연기도 한 몫을 했다더군요.

그 후에 태성이가 이 곡이 담긴 앨범을 구해서 제게 빌려줬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다고 하는데 아직도 이 앨범을 국내에서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가사보다 멜로디에 호감이 갔습니다. 전체적으로 차분한 느낌과 열정적인 목소리가 참 좋았습니다. 드라마를 했던 'Thank you'도 참 좋고..... 어느날 가사를 유심히 보니 각 곡마다 그 노래가 만들어진 사연들이 적혀 있는 걸 보게 되었습니다.  전 그 후론 그 사연과 함께 곡을 유심히 듣게 되었지요... 선교사들의 삶을 그린 곡 'I Pledge Allegiance To The Lamb'은 어린 아이가 아빠에게 선교사들에 대해서 물어보는 대화로 시작됩니다. 중간에는 한 선교사가 죽으면서 아들에게 남겼다는 이야기도 소개됩니다. "Take care your mom, Remember. God is the father of the fatherless....." 눈물이 나도록 가슴 아픈 이야기들을 곡에 담아 감동을 전하는 아름다운 앨범입니다.

연애 시절....이 앨범을 성훈이 오빠에게 녹음해 주었습니다. 어느날 오빠는 'Watch the Lamb'이라는 곡에 담긴 내용이 뭔지 아느냐고 제게 물었습니다. 그리고는 그 곡을 해석한 종이를 꺼내더군요..우린 광안리 해변의 어느 찻집에서 함께 읽었습니다.  그 곡에서 말하는 사람(화자)는 구레네 시몬이었습니다. 우린 그가 예수님의 십자가를 대신 지게 되었다는 사실만 알고 있지만 Ray Boltz는 그 곳에 인상적인 사연을 담아 곡으로 그려 냅니다. 극적이고 깊은 여운이 남게 하는 가사와 노래입니다. 성훈이 오빠와 함께 다시 가사를 자세히 읽어 보고 노래를 들었었지요....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전 Ray Boltz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이런 정보는 태성이가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Ray Boltz.....그의 곡들은 자신있게 추천할 수 싶습니다. 이 좋은 곡들을 접할 수 있게 해준 태성이에게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아래는 'Watch the Lamb'의 가사입니다.

whatch the lamb의 의미가 어떻게 절묘하게 변하는가를 느껴보세요...

 

 <Watch The Lamb>

Walking on the road to Jerusalem                                             

제사를 드릴 때가 다가와

The time had come to sacrifice again                                    

나는 또 다시 예루살렘으로 올라 가고 있었다.

My two small sons they walked beside me down the road     

나의 두 아들도 내 곁에서 길을 따라 내려가는데.....

The reason that they came was to watch the lamb                 

아이들이 함께 따라 오는 이유는 제물로 드릴 양을 지키기 위해서이다.

 

They said, Daddy, daddy what will we see there                   

아이들이 물었다.  "아버지, 아버지, 예루살렘에서 우린 뭘 보게 될까요?

There’s so much that we don’t understand                       

우린 너무 이해 되지 않는 게 많아요."

So I told them of Moses and Father Abraham                         

그래서 난 그들에게 모세와 아브라함에 대해 이야기해 주었다.

And then I said dear children watch the lamb                         

그리고 나서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양을 잘 보라고 얘기했다.

 

There will be so many in Jerusalem today                             

오늘도 예루살렘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We must be sure this little lamb doesn’t run away              

우리는 이 어린 양이 도망가지 않도록 주의해야만 했다.

And I told them of Moses and Father Abraham                      

그리고 난 아이들에게 모세와 아브라람에 대해 얘기해 주었다.

And then I said dear children watch the lamb                        

그리고 나서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양을 잘 보라고 얘기했다.

 

When we reached the city                                                    

우리가 그 도시에 도착했을 때

I knew something must be wrong                                         

뭔가 일이 잘못 돌아가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There were no joyful worshippers

그 곳에는 기쁘게 예배하는 사람들도 없었고                                  

there were no joyful worship songs                                     

그 곳에는 즐거운 경배의 노래도 없었다.   

And I stood there with my children                                       

그리고 나와 아이들은

in the midst of angry men                                                     

성난 군중들 속에 서 있었다.

Then I heard the crowd cry out,                                           

그 때 무리의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Let’s crucify Him                                                              

 "그를 십자가에 못 박으라"

 

We tried to leave the city but we could not get away           

우리는 이 도시를 빠져 나오려고 했으나 그럴 수 없었고....

Forced to play in this drama a part I did not want to play     

참여하고 싶지 않은 이 드라마에 억지로 참여하게 되었다.

Why upon this day were men condemned to die                 

왜 하필 이 날에 사람들은 죽이려고 결정했을까

Why were we standing right here                                       

왜 하필 곧 군중들이 지나갈

where soon they would pass by                                        

바로 이 자리를 우리가 지나게 되었을까?

 

I look and I said even now they come                                

난 군중들을 보고 그들이 지금 오고 있다고 얘기했다.

The first one cried for mercy,                                           

첫 번째 사람은 자비를 달라고 울부짖었다.  

the people gave him none                                                 

하지만 사람들은 그에게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The second one was violent and he was arrogant and loud

두 번째 사람은 폭력적이었고 분노하며 소리지르고 있었다.  

I still can hear his angry voice screaming at the crowd        

난 군중속에서 비명 지르는 그의 화난 음성을 들을 수 있었다.

 

Then someone said  there’s Jesus                                    

그때 누군가가 말했다. "저기 예수가 있다".

and I scarce believed my eyes                                            

난 내 눈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A man so badly beaten He barely looked alive                     

그는 너무 많이 매를 맞아 살아 있는 것 같이 보이지 않았다.

Blood poured from His body from the thorns on His brow    

그의 이마의 가시관으로부터 피는 흐르고

Running down the cross and falling to the ground                

십자가를 타고 내려와 땅에 뚝뚝 떨어지고 있었다.  

I watched Him as He struggled                                            

난 그를 보았다. 그는 몸부림치고 있었고

and I watched Him when He fell                                          

그가 쓰러졌을 때 그의 등을 누르고 있는 십자가를 보았다.

The cross came down upon His back,                               

십자가가 그의 등에서 떨어졌고

the crowd began to yell                                                      

군중들은 야유를 퍼 부었다.

In that moment I felt such agony in that moment                  

내게 커다란 고통이 느껴지던 그 순간

I felt such loss                                                                   

큰 상실감이 느껴지던 그 순간

Until a Roman soldier grabbed my arm and screamed        

로마 병사가 내 팔을 잡고 소리 질렀다.

"you carry His cross"                                                             

 "네가 그의 십자가를 지고 가라."

 

At first I tried to resist him                                                      

처음엔 그에게 저항했지만

but his hand reached for his sword                                        

병사의 손이 칼에 가 있었다.

And so I knelt and I took the cross from the Lord                   

그러자 난 이내 알아차리고 주님으로부터 십자가를 지고 나왔다.

I put it on my shoulder we started down the street                 

길을 따라 내려가기 시작하면서 난 십자가를 어깨에 지고 있었다.

The blood that He’d been shedding was running down my cheek     

그가 흘린 핏방울은 내 뺨을 타고 흘러 내렸다.

 

They led us to Golgotha                                                          

그들은 우리를 골고다로 이끌었고

they drove nails deep in His feet and hands                            

주님의 손과 발에 못을 깊숙히 박았다.

On the cross I heard Him pray "Father forgive them"              

십자가에서 그가 "아버지여 저들을 용서하소서"라고 기도하는 소릴 들었다.

Never have I seen such love in any other eyes                      

이전에 다른 사람의 눈에서는 그 같은 사랑을 본 적이 없었다.

"Into They hands I commit My spirit"                                      

"아버지 손에 내 영혼을 맡기나이다."

He prayed and then He died                                                  

그는 기도했고... 그는 죽었다.

 

I stood for what seemed like years lost all sense of time      

난 수년이 지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으며 그 곳에 서 있었다.

Then I felt these little hands holding on to mine                      

그 때 난 내 손을 잡고 있는 작은 손을 느꼈다. (돌아보니)

My children stood there weeping                                          

아이들이 울고 서 있는 것이었다.

and I heard the oldest say                                                     

큰 아이가 말 문을 열었다.

Father please forgive us the lamb ran away                           

"아버지 용서해 주세요. 양이 도망가 버렸어요."

 

Daddy, daddy what have we seen here                                 

아버지.. 아버지... 우린 이곳에서 무얼 봐야 하죠.

There’s so much that we don’t understand                      

여기는 너무 이해되지 않는게 많아요.

So I took them in my arms we turned and faced the cross    

그때 난 아이들을 안고 십자가를 향해 돌아섰다.

And I said dear children                                                        

그리고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이야기 했다.

Watch the Lamb                                                                    

저 양을 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