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마음

난 주부터  밤공부가 시작되었습니다. 큰 변화가 생겼지요.....병원 근무 후 저녁 7시부터 10시까지 부산대 병원의 내과 4년차 12명 뿐 아니라 외부 병원에 계시는 전공의 선생님 다섯 분이 함께 모여 공부하게 된 것입니다. 물론 전문의 시험준비지요. 매일 두 명의 강의자가 자기 파트의 내용을 준비해서 각각 1시간 30분씩 강의를 하게 되는데 6월 5일부터 시작해서 오는 8월 중순까지 토요일, 주일을 제외하고 매일 계속하게 됩니다. ........고 3 시절로 다시 돌아가 버렸습니다.

공부가 다 마치면 밤 10시가 넘고.....집에 도착하는 시간은 10시 30분 정도....씻고....좀 앉아 있다가 .... 가정예배 드리면 금새 자정이 넘어갑니다. 그러다가 다른 일이라도 있으면 1시를 넘기기 일쑤고 .......그 동안 안 하던 집중적인 암기식 공부를 해서 그런지...아침에는 일어나기 힘들고....무엇보다 하루에 한 번 집에서 식사하기가 힘들어졌습니다. 전에는 아침 시간이 부족해서 제대로 아침을 함께 먹진 못하더라도 저녁 퇴근 후 여유를 가지면서 부부가 함께 식사하는 즐거움이 있었는데.....밤 공부가 시작되고 나니... 저녁 식사 마저도 병원 식당을 이용해야 될 처지에 놓인 것입니다.

선화도 제가 집에서 식사를 하지 않으면 반찬을 잘 만들지 않게 되고 그러다 보면 집에서 혼자 먹을 때도 반찬이 부실하게 될테니....산모의 건강 관리를 위해서도 큰 일인 셈입니다....그래서 우린 아침에 어떻게든 아침식사를 하고 출근하자고 결의했습니다. 그러나...그게 쉬운 일이 아니지요...

밤 공부를 시작하게 되어 생긴 문제점은 또 있습니다. 바로 수요 예배입니다. 수요일 예배가 7시 45분에 시작되는데 이젠 매주 수요 예배를 드리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환자에게 신뢰받는 실력을 갖춘 내과 의사가 되기 위해 3개월간의 수요 예배 공백을 받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서부산교회 금요 기도회는 밤 9시에 드리는데 한 달에 한 번 청년들이 기도회 당번이 되어 참석해야 합니다. 바로 지난 주가 청년들이 참석해야 할 기도회였습니다. 전 그것도 모르고  그 전 주일날, 교회에서 청년들이 기도 안 하면서 어떻게 부흥을 바랄 수 있느냐? 고 큰 소리 치고 다니고 ...기도회 전 찬양 인도도 부탁하고 다녔는데......공부가 시작된다는 것을 깜박 잊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금요 기도회는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매 주는 어렵겠지만 청년들의 기도회 시간에는 함께 기도해야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어쨋든 수요 예배 반주를 맡고 있는 선화는 이제 혼자 수요 예배에 참석해야만 합니다.

근 선화의 배가 하루가 다르게 점점 커지고 있지만 20주가 되면 느낄 수 있는 태동이 아직 없어 이상하다 하고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밤...선화는 신기하다는 듯이 자기 배 한 쪽을 가리키며 손을 얹어 보라고 가리켰습니다. 그래서 제가 살짝 손을 얹어 보았지요...손을 얹고 가만히 있는데.....선화의 뱃 속에서 뭔가가 배를 '툭'하고 치는게 느껴졌습니다.

"어....이게 뭐야?"  아기가 안에서 복벽을 툭하고 치는게 분명했습니다. 양수 속에서 떠 다니기만 하던 우리 아기가 점점 커져서 그 움직임이 복벽에서 느껴질 정도가 된 것입니다. 초음파로 보면 아기가 있다는 걸 알 수 있지만....배만 부르고 안에 아기가 살아 있다는 걸 실감하기에는 너무 조용했었는데....이제 아기가 배 안에서 자신이 살아 있다고 엄마에게 노크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제 할머니께서 유아용품을 사 주셨습니다. 그 안에는 아기를 싸는 포, 아기 목욕 욕조, 베넷 저고리, 턱 받침대, 젖병, 유즙기, 면 손수건, 목욕 용품(비누, 샴푸, 로숀), 조그만 바지, 웃옷....같은 것들이 들어 있었습니다. 선화는 아주 작은 아기 옷을 들어 보이며 즐거워 합니다. 자매들은 아기가 입는 옷이나 젖병을 보면 형제들보다 훨씬 좋은가 봅니다. 우리가 함께 책을 보는 방 문에는 작은 양말이 걸려 있습니다. 아기 양말이지요. 선화가 2달 전, 롯데 백화점에 갔다가 사 온 것인데...그 조그마한 양말을 방문에 걸어 놓고 앞으로 나올 우리 아기를 기다립니다.

(지금부터는 선화가 적은 이야기입니다.)

리 부부는 자리에 누워서 많은 이야기를 합니다. 저녁 식사하면서 혹은 가정예배 드리면서 아니면 같이 드라마를 보면서 나누는 이야기도 참 좋지만 함께 천장을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것도 참 좋습니다. 이 때는 가끔 마음에 두었던 이야기들도 하곤 합니다. 이런 건 좀 섭섭했다.... 저렇게 하는 건 어떨까? 등등... 이것 저것 이야기하다가 좀 조용하다 싶으면 성훈이 오빠가 쌔근거리면서 깊은 잠에 빠진 걸 봅니다. 그러면 이불을 다시 잘 덮어주고 나도 잠을 청합니다.

요즘에는 밤에 내가 오빠에게 해달라는 게 있습니다. 재미있는 동화를 해달라는 거죠. 아기에게 아빠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어서요.( 전 오빠의 목소리가 좋습니다. 오빠가 "선화는 오빠 어디가 제일 좋니?" 하면 "오빠 목소리.."합니다.) 전엔 오빠가 '재크와 콩나무' 이야기를 해줬지요. 제가 들어도 재미있더군요. 그리고 집에 성경동화책이 몇 권 있는데 그 중 에스더 이야기를 읽어주기도 했습니다.어떤 날은 제가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백설공주, 잠자는 숲속의 미녀 뭐 그런거...

아기를 통해서, 잃어 버렸던 이야기들을 다시 찾는 것 같습니다. 이젠 유치해서 별 감정없이 보게되는 동화책들.... 그러나 아기에게 들려주기위해 함께 정성들여 이야기하고 또 듣고 있으면 어릴 때 느꼈던 잔잔한 감동이 다시 느껴집니다. 예쁜 것만 먹어라... 고운 것만 봐라고 하는 임신 기간동안 자칫 잃어 버릴 뻔한 것들을 많이 되찾는 것 같습니다.

신으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게 되었습니다. 보는 사람들마다 아기의 소식을 제일 먼저 물어봅니다. 그리고 어른들은 맛있는 음식을 권해주시면서 잘 먹는다고 좋아하십니다. 얼마나 행복한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면서도 가끔은 성훈이 오빠에게서 아기가 아니라 날 향한 관심을 받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내가 묻는 말이 있지요. 아래 눈꺼풀을 손가락으로 찍 내리면서 "오빠 , 혹시 빈혈있는가 보세요..." 그러면 오빠는 "빈혈 없네.." 하지요.  하지만 잠시 동안 오빠가 눈 밑 결막 색깔을 봐 주기 위해 가까이 다가오지요.

이렇게 물어보는 건 어지러움증을 심하게 느낀 경험이 두,세 번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갑자기 속이 메스꺼우면서 머리가 아프고 곧이어 앞이 노랗게 변하면서 식은 땀이 나는 아주 불쾌한 증상이 세 번 정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것 외에도 오빠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은 맘이 더 큽니다.

지난 번 산전 검사때 시행한  피검사에서 혈색소가 10.9로 저의 평소 수치보다 2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아마 철분약을 먹기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오빠가 사 오기를 기다리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