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말에서의 생활

2001년 5월, 카자흐스탄 생활의 첫 발을 내디딘 우리 가정의 첫 보금 자리는 사말 2 라는 동네였습니다.  그 곳에서 3개월을 살면서 카자흐스탄 생활에 적응하기 시작했습니다.  훗날 아스타나로 이사간 뒤에도, 한국에서 알마티를 방문할 때마다.....형민이가 6-9개월이던 시절을 지냈던 추억의 알마티 2 거리를 추억에 젖어 걷곤 했지요.  

2001.6월...만년설이 보이는 천산 산맥이 사말의 배경입니다. 해발 900 미터 정도에 위치하고 있고 공기도 맑은 편이죠.

사말은 이렇게 깨끗하게 정비된 동네입니다. 대형 슈퍼마켓인 람스토르가 가까와 외국인에겐 적격이죠.

해질 녁, 장을 보러 내려온 선화의 모습

 

 

아래 사진들은 사말에 살던 우리 집 베란다에서 바라 본 사말 주변의 경관입니다.

 

산이 바라다 보이는 곳에는 건축이 한창이었습니다. 지금은 이곳에 고급 아파트와 상가가 들어서 있지요. 2001.5월

 

초원이 바라다 보이는 방향입니다. 눈 앞에 보이는 아파트 너머에는 다차(텃밭이 딸린 농원)가 보이고...그 뒤로 평원이 펼쳐져 있습니다.

위 사진과 같은 방향의 저녁 풍경입니다. 저녁 노을이 멋진 곳입니다. 얼마나 저녁 노을이 멋진가 하면...아래와 같죠.

 

집 안에서 찍은 해 지는 모습입니다.

 

 

어으 비 오는 날, 아파트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이곳 아파트들은 이렇게 시멘트 색 그대로입니다.

 

 

다른 방향에서 바라본 사말의 아파트 들입니다. 안병재 선생님 집에서 찍은 사진이죠.

 

2003년 어느 겨울...사말의 모습입니다. 보이는 현대식 건물은 뚜란 알렘 은행입니다.

사말에서 바라 본 모습입니다. (2002.8)

알마티 사말 드바에 있는 람스토르 모습 (20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