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룬다이 방문 (2013년 2월)

부룬다이 바실리 목사님이 우리 가정을 초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