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타나 천도 기념일 행사

6월 10일은 까작스딴의 수도 아스타나에서 가장 큰 명절입니다.  아래에 까작스딴의 공휴일을 정리해 두었는데 사실 이것 말고도 더 많은 기념일들이 있지만 법정 공휴일로 온 나라가 일하지 않는 날은 아래의 날들 뿐입니다. 이 중 까작스딴에서 일반적으로 가장 큰 명절로는 1월 1일, 새해와 3월 22일 나우리즈를 손꼽고 있고 독립 기념일도 연말 분위기와 어우러져 큰 명절로 지키고 있지요.

날짜

명절 또는 공휴일

비고

1월 1-3일

새해(노븨 고드)

경우에 따라서는 앞, 뒤의 일요일을 일하게 하고 한 주동안 휴일로 쉽니다.

3월 8일

여성의 날

남자의 날, 스승의 날..다 휴일이 아닌데..여성의 날은 휴일이더군요.

3월 22일

나우리즈

까작민족의 설날입니다. 춘분을 새해의 시작으로 생각합니다.

5월 1일

온 국민 하나되는 날(젠 이진스트바)

예전 '노동절'로 지키던 명절인데...독립 후 '국민 대화합의 날'로 지킵니다.

5월 9일

승전기념일(젠 빠베듸)

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을 침공하던 독일을 격퇴한 것을 기념하는 날

6월 10일

아스타나 천도 기념일

아스타나로 수도를 옮긴 것을 기념하는 날(아마 아스타나만 휴일일 거예요)

8월 26일

제헌절(젠 깐스뚜찌야)

헌법을 만들어 공화국의 기초를 놓은 날

10월 25일

공화국의 날(젠 리스뿌브리끼)

공화국 성립의 날

12월 16일

독립기념일

구 소련에서 독립한 것을 기념하는 날

하지만 까작스딴의 수도 아스타나에서만큼은 가장 큰 명절은 6월 10일 천도 기념일 입니다.

 

 

 

도시가 축제로 요란하던 이 날 두 아이를 데리고 도시를 누비고 다닌 우리 가족은 집에 돌아올 때 쯤에는 그야말로 모두들 녹초가 되어 곯아 떨어졌었지요.